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배추 효능 엄청난 가성비

배추는 쌍떡잎식물 십자화목 십자화과의 두해살이풀입니다. 무에 비해서는 비교적 초라한 뿌리를 가지고 있고 그 위로 거대한 꽃과 같은 형태로 잎이 뭉쳐진 형상을 띄고 있습니다. 몸통은 흰색의 줄기부터 잎으로 올라갈 수록 녹색이 됩니다. 생육기간은 품종에 따라서 차이가 큰데 대체적으로 50일에서 90일정도입니다. 아삭한 식감에 고소하고 은은한 단맛을 가지고 있는 채소입니다.

과거에는 배추 재배시에 비교적 낮은 온도를 유지해야하는 생육조건 때문에 가을철에 주로 생산했습니다. 지금은 봄이나 고랭지의 경우 여름에도 재배하지만 가을 배추의 재배면적이 가장 좁음에도 불구하고 생산량은 가장 많습니다. 순무와 청경채와 같은 식물이고 품종만 다릅니다. 양배추, 브로콜리, 컬리플라워, 케일등이 서로 같은 식물이지만 품종만 다른것과 비슷한 경우입니다.

배추잎을 보면 간혹 깨알같은 검은 점들이 수두룩하게 박혀있는 것이 있는데 날이 더울 때 질소가 과다하면 생기는 증상으로서 특히 고랭지 여름재배 배추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냥 먹어도 상관은 없지만 보기ㅔ 좋지 않을 뿐더러 질소가 과다한 배추는 김장을 할려고 절였더니 배추가 녹아버리는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배추잎을 갉아먹는 주범인 배추흰나비 애벌레등이 원수입니다.

한국에서 대표적인 김치의 주재료로 사용됩니다. 하지만 요즘 김치에 쓰이는 배추는 조선 초만 하더라도 보기 힘들었으며 청나라에서 지속적으로 종자를 가져오지 않으면 금방 상태가 망가졌습니다. 지금 한국에서 먹는 배추는 우장춘박사의 품종개량으로 만들어진 배추이며 그 이전의 배추를 보면 절반도 안되는 둘레를 가진 빈약한 생김새를 가지고 있습니다. 배추로 담근 김치의 경우 잎부분을 편식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둘 중 어느쪽이 맛있느냐는 논쟁은 신김치와 생김치 논쟁과 함께 김치계에서 오래된 논쟁입니다. 칼슘과 비타민D가 함유되어있어서 뼈에도 좋으며 이외에 비타민C와 식이섬유가 풍부해서 장에도 좋은 음식입니다. 배추 100g에는 수많은 영양소들이 들어가있습니다 칼로리는 12칼로리밖에 하지 않으며 지방은 0.2g밖에 들어있지 않습니다. 비타민A와 비타민C가 10%가량 들어있습니다.

또한 칼슘과 철분등이 5%를 차지하고 있고 비타민D와 비타민B-6은 소량 들어있습니다. 영양정보에는 표시되지 않지만 배추의 중요한 성분으로는 섬유소가 있습니다. 섬유소는 소화기관의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분이며 대량의 식이섬유가 들어있는 배추는 건강, 특히 대장의 건강에 이롭습니다. 또한 김치처럼 염분과 고춧가루가 많이 든 자극적인 형태보다는 냄비요리나 저자극성으로 섭취하는 편이 좋다고 합니다.